대퇴부 가늘면 심질환·조기사망

입력 F 2009.10.26 14:37 수정 2009.10.26 14:37

대퇴부가 가늘면 심질환 발병과 조기 사망 위험이 높다고 덴마크 연구팀이 BMJ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1987~88년에 신체 및 체조성을 측정한 남성 1,436례와 여성 1,380례를 추적하고 대퇴부 둘레와 10년간의 심질환 발병 및 12년 6개월간의 전체 사망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를 조사했다.

그 결과, 대퇴부 둘레가 작은 남녀 양쪽에서는 심질환과 전체 사망이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퇴부 둘레가 60cm를 밑돌면 추적 중에 조기 사망위험이 높아졌지만 대퇴부가 굵을수록 위험이 낮아진다는 관계는 나타나지 않았다.

이번 결과는 복부 및 전신의 지방, 생활습관, 혈압과 지질수치 등의 심혈관 위험인자와는 독립적이었다.

박지영 메디칼트리뷴 객원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의견쓰기

많이 본 뉴스 7

Get Adobe Flash player

다이어트 정보

  • 성과 사랑
  • 심리학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