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 장시간 사용 휴대폰엘보 유발

입력 F 2009.10.22 09:53 수정 2009.10.22 09:53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 휴대전화의 보급으로 운전 중 사고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에는 휴대전화 사용자 자신의 상해도 우려되고 있다.

클리블랜드 클리닉 마이클 다로위시(Michael Darowish) 박사팀은 휴대전화로 장시간 통화할 때 팔과 손의 위치가 부적절해 발생하는 휴대전화 엘보(cell phone elbow), 즉 주관증후군(cubital tunnel syndrome)에 대해 Cleveland Clinic Journal of Medicine(2009; 76: 306-308)에서 설명했다.

이들 환자의 임상상은 통상 어떤 것일까. 다로위시 박사에 따르면 임상상으로는 약지(네번째 손가락)와 새끼 손가락의 지각이상에 가깝다고 한다.

이러한 증상은 그러나 통화 중에 휴대전화 쥐는 손을 바꾸거나 팔꿈치를 궤는 등 압력을 줄이기만해도 가벼워지는 경우가 많다.

또한 증상이 밤에 나타나는 경우 타올로 팔꿈치을 감가두기만해도 팔꿈치를 구부리지 않을 수 있어 불쾌감을 줄일 수 있다.

그러나 그래도 척골신경이 계속 압박되고 캔이나 병뚜껑을 딸 수 없을 만큼 힘이 들어가지 않는 경우에는 좀더 전문적인 검사를 하거나 앉힌 상태에서 환자의 팔꿈치를 크게 구부리게 하여 증상의 재발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박사팀은 "근위 척골신경 위를 압박하는게 진단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사팀은 다른 질환으로 진단이 어려워질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흉곽출구증후군, 말초성 뉴로패치, 상완골내측상과염(소위 테니스엘보나 골프엘보) 등이다. 다만 이러한 질환에서는 마비감이나 자통(찌르는 듯한 통증)은 나타나지 않는다.

김준호 메디칼트리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의견쓰기

많이 본 뉴스 7

Get Adobe Flash player

다이어트 정보

  • 성과 사랑
  • 심리학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