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건강뉴스

  • 스크랩
  • 프린트
  • 크게
  • 작게

평창 노로 바이러스, 숙소 단체 급식 탓

입력 F 2018.02.13 14:12 수정 2018.02.13 14:21


호렙 오대산 청소년 수련원의 단체 급식이 평창 노로 바이러스 집단 감염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곳은 평창 동계 올림픽에 투입된 시설 보안 업체 직원의 숙소다. 이곳 이용자는 1014명으로 조리 담당 12명을 제외한 전원이 평창 동계 올림픽 관계자였다. 1014명 가운데 노로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은 94명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3일 호렙 오대산 청소년 수련원에서 집단 발생한 노로 바이러스 역학 조사 중간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노로 바이러스 집단 감염의 원인은 수련원 단체 급식으로 추정됐다. 급식을 먹은 사람이 안 먹은 사람에 비해 노로 바이러스 발생 위험이 6.5배 더 높았고, 수련원에 거주하지 않으나 식사만 하고 돌아간 사람 중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기 때문.

특히 조리용 물에서 분원성 대장균이 검출되어 조리용 물을 통한 음식물 오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련원이 단체 급식을 중지하고 소독, 손 씻기 등 방역 조치를 실시한 후에는 노로 바이러스 감염이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

노로 바이러스 감염증은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과 물을 섭취했거나, 환자 접촉을 통해 사람 간 전파되는 감염병이다. 묽은 설사변과 설사 1~2일 후에 나타나는 구토 등이 주요 증상이다.


감염된 환자가 손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 문고리 등을 만진 경우 오염된 손을 통해 감염될 수 있으므로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는 등 개인 위생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노로 바이러스의 주요 감염 경로(오염된 물과 식품, 손 접촉)에 주의하며 관련 예방법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평창 요원 21명-일반인 11명 노로 바이러스 확진
☞'위장 감기' 노로 바이러스, 이름 유래는?
☞냉랭한 올림픽? 현장감은 달라요
☞겨울에 장염이 많은 이유, "추워도 감염력 강해"
☞식중독 주의 "뜨거운 음식, 바로 냉장고에 넣지 마세요"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메디닷컴 추천 건강선물]
  • 스크랩
  • print
  • 크게
  • 작게

네티즌 의견

의견쓰기

많이 본 뉴스 7

다이어트 정보

  • 성과 사랑
    • 심리학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