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건강뉴스

  • 스크랩
  • 프린트
  • 크게
  • 작게

이젠 의심해야 할 건강 상식 4

입력 F 2018.02.10 10:42 수정 2018.02.10 10:42


건강 정보는 무수히 많다. 하지만 그만큼 잘못된 정보도 많다.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는 건강 상식을 따르다보면 증진은커녕 건강을 망칠 수 있다. '액티브비트닷컴'이 지금부터 믿지 말아야 할 건강에 관한 믿음 4가지를 소개했다.

1. 지방질 음식=지방?

사람들은 음식에 있는 지방과 인체의 지방이 연관이 있다고 생각한다. 칩, 버거, 튀긴 음식 섭취가 체중 증가에 일정 부분 작용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모든 지방질 음식이 나쁜 것은 아니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에 따르면 식이 지방은 몇 가지 신체 기능을 돕기 때문에 꼭 필요한 성분이다. 중요한 점은 올바른 종류의 지방을 먹는 것이다.

튀기거나 가공한 식품에 들어 있는 포화지방과 트랜스지방을 제거하면 된다. 대신에 단일불포화지방, 고도불포화지방, 오메가-3 지방을 섭취하면 된다. 이런 건강에 좋은 지방은 올리브나 홍화(잇꽃), 카놀라 오일, 견과류, 씨앗류, 생선 등에 들어있다.

2. 과체중=건강하지 못한 것?

오늘날 사람들은 체중과 건강을 동일시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약간 과체중이라도 건강할 수 있다. 의료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체질량지수(BMI)의 정확성을 놓고 논란이 분분하다.

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인 BMI는 18.5 미만이면 저체중, 18.5~23이면 정상 체중, 23 이상부터 25 미만이면 과체중, 25 이상부터 30 미만이면 비만, 30 이상이면 고도 비만으로 분류된다.

하지만 연구팀은 BMI 수치상 비만으로 분류된 사람 가운데 실제로는 체중과 관련해 문제가 전혀 없고 오히려 건강이 좋은 사람이 많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생활습관, 활동 수준, 식습관, 일반적인 체격이 BMI보다 더 실제 건강을 잘 보여주는 지표인 것으로 드러났다.

3. 종합비타민제 매일 섭취=꼭 필요?

비타민이 건강한 식습관의 필수 요소인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매일 종합비타민제 섭취하는 게 필요하다는 의미는 아니다. 어떤 종류의 비타민제를 매일 보충해줘야 하는 사람들이 있다.

예를 들어 임신부는 아기의 선천성 결손증 등을 막기 위해 엽산을 더 섭취할 필요가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은 매일 종합비타민제를 섭취해서가 아니라 음식으로부터 각종 비타민과 영양소를 얻어야 한다.

'웹 엠디'에 따르면 비타민을 과잉 섭취하면 건강에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성별과 나이에 다른 권장 섭취량 준수해야 하며 보충제를 섭취하기 전에 의사나 건강 전문가와 상담을 해야 한다.

4. 오랜 시간 운동=효과 만점?

미국 애리조나 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긴 시간 운동 한 가지를 하는 것보다 짧은 시간 소규모 운동 몇 가지를 하는 게 더 효과가 있다. 연구 결과, 10분간 걷기 운동을 3번 한 사람은 30분 동안 걷기 운동을 한 사람보다 혈압 수치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 해소나 건강 증진 효과를 보기 위해 땀이 쏟아질 때까지 긴 시간 운동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집이나 사무실 근처를 가볍게 산책하는 것도 효과 있는 운동이 된다.

[사진=RossHelen/shutterstock.com]

[관련 기사]
'위장 감기' 노로 바이러스, 이름 유래는?
미세 먼지, 도덕성까지 오염 (연구)
가족 중 독감 환자 있을 땐 이렇게 하라
성희롱에 "싫어요" 말하라 채찍질 말라
겨울철 피부 망치는 잘못된 상식 4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메디닷컴 추천 건강선물]
  • 스크랩
  • print
  • 크게
  • 작게

네티즌 의견

의견쓰기

많이 본 뉴스 7

다이어트 정보

  • 성과 사랑
    • 심리학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