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건강뉴스

  • 스크랩
  • 프린트
  • 크게
  • 작게

추위 이기는 온욕, 내게 맞는 목욕법

입력 F 2018.01.26 17:30 수정 2018.01.26 17:30


요즘 같이 추울 때는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는 것만큼 기분 좋은 일이 없을 것이다. 온욕을 비롯한 목욕은 목적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할 수 있다.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다면 미지근하게, 피로를 푸는 게 목적이라면 다소 뜨겁게.... 전문가들은 노약자에게는 반신욕이나 족욕을 권한다. 냉온탕은 과식이나 편식을 고치는 데도 도움을 준다.

◇스트레스 해소엔 36℃, 운동 뒤엔 40℃ 이상

운동을 한 뒤엔 40도 이상의 뜨거운 물에서 20~30분 정도 몸을 담구는 것이 좋다. 혈액 속의 피로 물질인 젖산을 분해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피부 질환이 있어 극심한 가려움 때문에 잠을 못 이루는 경우에도 뜨거운 물로 목욕을 하면 증상이 완화된다”고 말한다. 스트레스로 인해 초조하고 산만해진 마음을 진정시키고 싶다면 36℃ 정도의 미지근한 목욕을 30분 정도 하면 효과적이다.

노약자는 높은 온도에서 목욕을 하면 혈관이 과도하게 팽창하거나 수축돼 오히려 피로해질 수 있어 미지근한 물에서 하는 것이 좋다.

◇노약자는 반신욕, 위장병에는 냉온탕

△반신욕

욕조에 명치 부분까지만 담그고 가슴 위쪽은 물 밖으로 내놓는 목욕법을 말한다. 성인병 환자나 노약자의 경우에는 가정의 욕조에 체온보다 약간 높은 섭씨 39도 정도의 온수를 채워서 20분 정도 하반신만 담그고 땀을 빼 주는 반신욕이 특히 좋다. 단, 손을 물속에 넣지 않도록 한다.

△족욕

종아리까지 물에 담그고 10~20분간 땀이 날 때까지 하는 목욕법을 말한다. 물의 온도에 따라 15~20도 사이의 물에서 하는 냉족탕과 40~42도에서 즐기는 온족탕으로 나뉜다. 각각 3분씩 교대로 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족욕은 내장의 혈액 순환을 촉진해준다. 노약자나 혈압에 문제가 있어서 목욕을 조심해야 하는 사람에게 알맞다. 두피의 혈액 순환을 촉진해 탈모 방지에도 좋다고 한다.

△냉온탕법

30도 차이가 나는 냉탕과 온탕에 번갈아가며 몸을 담그는 목욕법으로 온탕의 온도는 41~43도, 냉탕은 14~15도가 적당하다. 냉탕에서 1분, 온탕에서 1분 10회 반복한다. 단 마지막 마무리는 반드시 냉탕에서 끝내야 한다.

또한 고혈압과 협심증이 있으면 냉탕 대신 가볍게 찬물을 끼얹는 것이 좋다. 스트레스와 피로 해소, 신경성 위장병 증상 완화 등의 효과를 볼 수 있다.

또 외부 온도 변화에 적응력을 키워주며 인슐린 분비를 억제해준다. 식욕 중추 기능을 통제해 과식이나 편식을 고치는 데도 효과적이다.

[사진=아이클릭아트]

[관련기사]
온천욕도 과하면 독... 제대로 이용하는 법
세계 최초 복제 원숭이 탄생, 다음은?
흡연자들, 흡연 위험 과소평가 (연구)
학교서 커피 퇴출, 실효성 있나
최강 한파, 모자보다 목도리가 중요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메디닷컴 추천 건강선물]
  • 스크랩
  • print
  • 크게
  • 작게

네티즌 의견

의견쓰기

많이 본 뉴스 7

다이어트 정보

  • 성과 사랑
    • 심리학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