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건강뉴스

  • 스크랩
  • 프린트
  • 크게
  • 작게

청소년 흡연, 자살 생각률 높인다 (연구)

입력 F 2018.01.12 09:56 수정 2018.01.12 09:56


청소년 흡연이 자살생각 및 시도 경험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비흡연 청소년에 비해 흡연 청소년의 자살시도 경험률은 4배 가까이 높았다.

부산백병원 가정의학과 김진승 교수팀이 질병관리본부의 2016년 제12차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국내 청소년 6만5528명(남학생 3만3803명)의 흡연 여부 및 흡연량과 자살 관련 행동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라고 1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이번 연구는 최근 30일 동안 담배를 한 개비라도 피운 적이 있는 사람을 '현재흡연자'로 정의했다. 피워본 경험은 있지만 최근 30일간 피운 적이 없다면 '과거흡연자'로 분류했다.

중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청소년 7명중 1명(14.8%)은 담배를 한두 모금 이상 피워본 경험이 있었다. 이 중 8.5%는 과거흡연자, 6.3%는 현재흡연자였다. 현재흡연자의 하루 평균 흡연량을 '9개비 이하', '10~19개비', '20개비 이상'으로 분류했을 땐 9개비 이하가 78.4%로 가장 많았다.

현재흡연자 중 최근 12개월간 심각하게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는 학생의 비율은 20%로, 5명 중 1명꼴이었다. 이는 비흡연자의 11.3%보다 2배 가까이 높은 비율이다.

실제 자살시도까지 한 청소년의 비율도 현재흡연자에서 훨씬 높았다. 비흡연자의 자살시도 경험률은 1.9%였지만, 현재흡연자는 4배가량 높은 7.3%였다.

어린 나이에 흡연을 하면 니코틴 의존성이 높아져 정신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데, 이러한 요인이 자살생각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다.

흡연 여부뿐 아니라 흡연량도 자살생각 및 시도에 영향을 미쳤다. 하루에 담배를 20개비 이상 피우는 학생의 12개월 내 자살 생각 비율은 하루 9개비 이하로 피우는 학생에 비해 1.6배 높았다. 자실시도 경험률 역시 하루 9개비 이하 흡연자 대비 10~19개비와 20개비 이상 흡연자의 경험률이 각각 약 1.6배, 2.6배 많았다.

이런 내용(한국 청소년의 흡연과 자살관련행동과의 관계: 제12차(2016년)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은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사진=아이클릭아트]

[관련기사]
청소년기, "스릴 즐기려고 나쁜 결과 망각"
딱 한 모금만 해도 골초 된다
몸이 따뜻해지는 슈퍼 푸드 4
오렌지주스 vs. 우유, 아침으로 나은 선택은?
신라젠 의혹, 문은상의 해명은?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메디닷컴 추천 건강선물]
  • 스크랩
  • print
  • 크게
  • 작게

네티즌 의견

의견쓰기

많이 본 뉴스 7

다이어트 정보

  • 성과 사랑
    • 심리학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