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건강뉴스

  • 스크랩
  • 프린트
  • 크게
  • 작게

아이디어 짜낼 땐 담배? 되레 멍청해져 (연구)

입력 F 2018.01.04 15:01 수정 2018.01.04 15:01


“머리가 희끗희끗한 작가가 아이디어를 짜내느라 고심할 때 담배를 하나 꺼내 문다.”

담배가 정신적인 자극을 주는 데 효과적인 것 같은 인상을 주는 장면이다.

하지만 실제로는 이런 식으로 담배를 줄곧 피웠다가는 창작의 영감을 얻기는커녕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다. 영국 런던 대학 연구팀이 남성 5000명과 여성 2000명을 장기간 조사한 결과, 흡연자들은 중년 이후 급격한 지력 감퇴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들에 대해 10년 이상 기억력, 구술 능력, 추리력 테스트를 실시했는데, 남성 흡연자들은 비흡연자들에 비해 지적인 기능이 크게 떨어졌다. 참가자들은 56세 무렵부터 실험에 참여했다.

연구팀의 세브린 사비아 박사는 “흡연이 지적 능력을 10년가량 더 노화시키는 것으로 관찰됐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50세 남성 흡연자는 60세 된 비흡연자와 비슷한 인지능력을 보였다.

그러나 이 같은 두뇌 기능의 퇴화는 흡연을 멈추면 회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그러려면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 테스트를 받기 10년 전에 금연을 한 남성은 비흡연자와 같은 수준의 지력을 나타냈지만 금연 기간이 10년 미만인 남성은 비흡연자 대비 열등한 인지능력이 별로 나아지지 않았다.

흥미로운 것은 남성과 달리 여성의 경우 흡연과 지적 기능의 퇴화 간에 뚜렷한 상관관계가 관찰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사비아 박사는 “비슷한 연령대의 남성에 비해 여성은 흡연량이 많지 않아서이거나 실험에 참가한 여성의 숫자가 적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흡연이 지적 기능을 퇴화시키는 원인에 대해 흡연이 심장, 폐, 혈관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했다. 흡연이 혈관 질환 위험성을 높이고 혈액과 산소 및 영양분을 뇌에 충분히 공급하지 못하게 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 연구 결과(Impact of smoking on cognitive decline in early old age)는 ‘알카이브즈 오브 제너럴 사이카이어트리(Archives of General Psychiatry)’에 실렸다.

[사진=아이클릭아트]

[관련기사]
새해 금연, 전자 담배 도움 될까? (연구)
해파리, 상처 치료에 탁월한 효과 (연구)
독감주사도 부작용 있나요?
술의 건강 효과, 부자에게만 통한다 (연구)
약간의 과체중, 우울증 위험 낮고 오래 살아 (연구)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메디닷컴 추천 건강선물]
  • 스크랩
  • print
  • 크게
  • 작게

네티즌 의견

의견쓰기

많이 본 뉴스 7

다이어트 정보

  • 성과 사랑
    • 심리학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