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건강뉴스

  • 스크랩
  • 프린트
  • 크게
  • 작게

부모가 비만이면 자녀도 비만...4.6배나 높아

입력 F 2017.12.28 16:17 수정 2017.12.28 16:17

부모 모두가 비만인 경우에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자녀가 비만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5년~2016년간 일반 건강 검진과 영유아 건강검진 자료를 토대로 부모 비만 여부에 따른 자녀(영유아) 비만율 연구를 수행했다. 이 연구는 해당 기간 동안 건강 검진을 받은 영유아 11만2879명과 그 부모의 검진 자료를 토대로 진행됐다.

분석 결과를 보면, 부모 모두가 비만인 경우 자녀의 비만율이 가장 높았다. 부모 모두 비만인 경우 자녀 비만율은 14.44%, 그렇지 않은 경우 자녀 비만율은 3.15%였다. 전자가 후자에 비해 약 4.6배 높게 나타난 것.

부모 한쪽이 비만인 경우, 어머니 혼자 비만일 경우가 아버지 혼자 비만인 경우보다 자녀 비만율이 근소하게 높았다. 어머니 혼자 비만인 경우 자녀 비만율은 8.32%, 아버지 혼자 비만인 경우 자녀 비만율은 6.63%로 나타났다.

부모의 비만 여부는 자녀의 영양 행태와도 관련됐다. 자녀의 식사 속도가 빠르다고 응답한 비율은 부모 모두 비만일 경우가 5.96%로 가장 높았다. 자녀 식사 속도가 빠르면서 부모 모두 비만일 때 자녀 비만율은 43.56%로, 자녀 식사 속도가 빠르지 않고 부모 모두 비만이 아닌 경우의 자녀 비만율 2.7%에 비해 약 16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측은 "이번 분석결과는 기존에 국내에서 다뤄지지 못한 부모 비만과 영유아 비만 간 상관관계를 보여준다"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서울대학교 소아청소년과 문진수 교수는 "소아비만의 원인으로서 가족력은 매우 중요한 요인"이라며 "가족 내 유전적 경향과 식생활 습관이 아이의 비만을 유도하기 때문에 소아비만 치료는 반드시 가족 치료를 동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뚱뚱해 보여도 건강 체중...판별법 4
‘비만 패러독스’는 없다 (연구)
항생제 오남용 막기 위한 상식 7
생선 먹고 숙면 취하자
잘 깨지는 손톱...뼈 건강 적신호 4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메디닷컴 추천 건강선물]
  • 스크랩
  • print
  • 크게
  • 작게

네티즌 의견

의견쓰기

많이 본 뉴스 7

다이어트 정보

  • 성과 사랑
    • 심리학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