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건강뉴스

  • 스크랩
  • 프린트
  • 크게
  • 작게

미세먼지, 중년 남성 우울증 주범

입력 F 2017.11.12 10:06 수정 2017.11.12 10:06


미세먼지가 중년 남성의 우울증에 의미 있는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건국대병원 가정의학과 신진영 교수가 논문을 통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과 정신건강의 연관성에 대해 밝혀냈다.

신 교수는 2013년도 지역사회건강조사 자료를 이용해 동일 지역에서 5년 이상 거주한 전국 12만4205명을 대상으로 미세먼지와 이산화질소, 일산화탄소, 이산화황, 오존 농도를 4분위로 나눠 농도가 높을수록 일상생활 중 스트레스와 삶의 질, 우울감과 우울증 진단, 자살사고와 자살시도 위험이 증가하는지 살펴봤다.

그 결과, 미세먼지가 증가할수록 우울감은 40%, 삶의 질 악화는 38%, 자살사고는 24%, 주관적 스트레스는 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산화질소, 일산화탄소 농도에 따른 수치도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

특히 여성보다 남성이 정신건강상태에 있어 대기오염의 영향을 크게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미세먼지(12%), 이산화질소(71%), 일산화탄소(43%)에 따라 정신건강상태의 위험도가 높아졌다. 또 65세 이상보다 65세 미만이 미세먼지(47%)와 이산화질소(71%) 농도 증가에 따라 위험도가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정신 건강에 미치는 위험인자는 대체로 여성과 노인에게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번 논문으로 대기 오염은 남성과 활동 인구에 영향력이 더 큰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출처 : 셔터스톡 / travpher]

[관련기사]
제약-바이오의 '꿈', CJ는 접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SB3', 국내서도 시판 허가
초콜릿에 회춘의 비결 있다 (연구)
외로움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 3
건강검진 후 "금연해야, 금주는 글쎄?"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메디닷컴 추천 건강선물]
  • 스크랩
  • print
  • 크게
  • 작게

네티즌 의견

의견쓰기

많이 본 뉴스 7

다이어트 정보

  • 성과 사랑
    • 심리학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