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건강뉴스

  • 스크랩
  • 프린트
  • 크게
  • 작게

20, 30대까지... 대상포진 나이 불문 급증

입력 F 2016.04.18 15:50 수정 2016.04.19 07:48

 

대상포진은 수두 바이러스가 잠복해 있다가 면역력이 저하되면 발병하는 질환이다. 면역력이 낮은 사람에게 발병하기 쉬워 고령층이나 만성질환자에 흔히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젊은 층에도 예외는 없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자료에 따르면 대상포진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0년 48만3000명에서 2014년 64만8000명으로 매년 꾸준히 늘고 있다. 연령대로 보면 40대 이상 환자들이 상대적으로 많은 편이나 성별과 연령대 구분 없이 증가 추세를 나타낸다.

운동 부족이나 스트레스 등으로 20대~30대 환자들도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상포진은 신체 내 신경 분포에 따라 발생하기에 얼굴이나 허벅지 등 발병 부위가 다양하다. 신경을 따라 발병하기에 살짝만 스쳐도 바늘로 찌르는 것 같은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것이 특징이다.

전문가들은 “초기에는 감기 몸살 증상과 비슷해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 쉬우나 증상이 심해지면 통증이 매우 심해지고 발병 부위에 따라 합병증을 유발한다”며 “얼굴이나 몸에 피부 발진이 생기면 대상 포진을 의심해 보고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 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젊은 층은 건강에 자신하기 쉽지만 불규칙한 식사와 수면습관, 과로와 지나친 음주 등은 신체리듬을 깨뜨리고 면역력을 떨어뜨리기 쉽다. 대상포진은 면역력이 저하됐을 때 발병 위험이 커지는 만큼 예방을 위해서는 규칙적인 생활 습관과 면역력 강화가 중요하다.

치료를 위해서는 약물 복용과 충분한 휴식이 중요하며, 당뇨나 고혈압 등 만성 질환이 있거나 평소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은 예방백신을 맞아 예방하는 것이 좋다. 대상포진 예방백신을 맞으면 발병률이 절반으로 떨어져 적극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또한 규칙적인 생활 습관과 고른 영양 섭취가 중요하며 체력이 저하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관련기사]
출산보다 고통스런 대상포진, 젊은층도 빈발
딸꾹질이 알려주는 건강 신호 5가지
달걀을 냉동실에? 얼려도 되는 의외의 식품 9
핸드드라이어로 손 말리면 세균 더 많이 남아(연구)
늙지 않는 “절대동안” 피부에 ‘이것’만 해도...!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메디닷컴 추천 건강선물]
  • 스크랩
  • print
  • 크게
  • 작게

네티즌 의견

의견쓰기

많이 본 뉴스 7

다이어트 정보

  • 성과 사랑
    • 심리학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