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 지나치게 많은 사람이 머리 좋다?

입력 F 2012.04.16 08:56 수정 2012.04.16 09:08

불안장애 겪는 사람 지능지수 높게 나와

사람들은 흔히 걱정과 불안을 좋지 않은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근심 걱정이 지나치게 많은 사람은 머리가 좋은 사람일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를 이끈 미국 뉴욕 주립대학 의료센터의 정신의학과 제레미 코플란 교수는 지속적인 불안과 긴장 증세를 뜻하는 불안장애(generalized anxiety disorder)를 겪는 이들은 지능지수(IQ)가 높고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하는 뇌 영역의 활동지수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코플란 교수 팀은 불안장애를 겪고 있는 남녀 26명과 건강한 사람 18명을 대상으로 비교 관찰했다. 실험 참가자들은 지능검사도 함께 받았다. 그 결과 불안장애 증상이 높은 사람일수록 지능지수가 더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그러나 이 연구는 소규모로 이뤄졌기 때문에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단서를 붙였다.

이 같은 결과를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코플란 교수는 “너무 근심 걱정이 없는 것은 개인과 사회에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즉 “위험이 닥쳐도 이를 보지 못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만약 이런 태평한 사람들이 지도자의 자리에 있으면 일반 대중과 별 차이가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즉 최근의 부동산 버블 붕괴 사태에서 보는 것처럼 걱정하지 않는 태도는 사회적 손실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걱정이 지나치면 무력감에 빠지게 하고 비이성적으로 만들기도 하지만 자신과 후손들의 삶을 보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내용은 ‘진화 신경과학 프런티어(Frontiers in Evolutionary Neuroscience)’ 저널에 실렸으며 마이헬스뉴스데일리가 13일 보도했다.

[관련기사]

암환자의 12가지 증상별 추천음식

직장에서 토막잠 이렇게 자면 효과적

적절한 걱정은 우울증 보조치료제?

괜한 걱정 일으키는 건강 정보 9가지

하루 30분 ‘걱정 타임’ 마련하라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의견쓰기

많이 본 뉴스 7

Get Adobe Flash player

다이어트 정보

  • 성과 사랑
  • 심리학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