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하려면 20분마다 의자에서 일어나라

입력 F 2012.03.09 10:07 수정 2012.03.09 12:07

규칙적으로 움직여야 포도당·인슐린 수치 낮춰

바쁜 사무실에서 자주 의자에서 일어나는 것은 동료나 상사에게 눈치가 보이는 일이다. 그러나 건강을 생각한다면 요령껏 20분마다 자리에서 일어나 몸을 움직이라고 의사들은 권고한다.

호주의 연구진은 규칙적으로 몸을 움직이고 걷는 것이 체내의 포도당과 인슐린 수치를 낮춰준다는 것을 발견했다. 식사 후 포도당과 인슐린 수치가 높으면 심장 질환과 당뇨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연구팀은 “오래 앉아 있으면 근육이 비활성화되고, 수축작용이 안되며 규칙적인 신체 대사가 저하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45~65세의 19명을 대상으로 포도당 75g과 지방성분 50g이 함유된 음식을 먹도록 하고 세 가지 실험을 했다. 먼저 5시간 동안 꼼짝 않고 앉아 있도록 했고, 다음에는 같은 시간을 앉아 있되 20분에 한번씩 2분간 러닝머신 위를 가볍게 걷도록 했으며, 마지막에는 러닝머신의 속도를 좀 더 높였다. 실험은 평균적인 사무실의 근무 여건과 비슷한 상태를 염두에 두고 행해졌다.

실험 결과 규칙적으로 몸을 움직여 준 이들은 포도당 분해에서 30% 더 좋은 수치를 보였다. 특이한 것은 두 번째와 세 번째 실험 사이에는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는 것이다. 즉 운동 강도와는 상관없이 단지 몸을 움직여주기만 해도 충분하다는 것이다.

연구팀을 이끈 호주 멜버른의 ‘베이커 심장 및 당뇨병 연구소’의 데이비드 던스턴 교수는 “우리 몸은 오랫동안 앉아 있도록 만들어지지 않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전에도 하루에 4시간 TV를 보는 사람은 조기 사망률이 높다는 것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호주의 ‘직장 건강 안전 권고’에서 30분마다 휴식을 취하라고 한 것과도 거의 일치한다. 이 같은 내용은 ‘당뇨병 치료(Diabetes Care)’ 저널 최신호에 실렸으며 8일 메디컬뉴스투데이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연구팀의 권고를 따를 수 있는 간단한 방법으로 △ 회의를 할 때 서서하고 △ 전화를 받을 때는 일어나서 받으며 △ 점심을 먹을 때도 일어나서 먹을 것 등을 제시했다.

[관련기사]

왼손으로 밥 먹으면 살 빠진다

커피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소식

20분만 운동해도 유전자가 달라진다

직장에서 기운을 북돋우는 방법 5가지

앉아 있는 생활습관, 흡연만큼 해롭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의견쓰기

많이 본 뉴스 7

Get Adobe Flash player

다이어트 정보

  • 성과 사랑
  • 심리학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