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토끼처럼 맑고 총명하게 자라라”

입력 F 2011.01.01 09:32 수정 2011.01.01 09:49

새해 종소리 들으며 태어난 희망둥이

2011년 신묘년을 울리는 종소리와 함께 세상의 빛을 본 3.0kg의 건강한 여아. 관동의대 제일병원에 따르면 오전 0시 정각 이선희(37)씨와 박세정(32)씨가 3.0kg와 3.4kg의 딸과 아들을 각각 순산했다. 이 씨의 남편 고영관(37)씨는 “토끼 이미지처럼 맑고 총명한 아이로 자랐으면 좋겠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사진제공: 관동의대 제일병원>

[관련기사]

올해도 두 병원에서 새해 첫 아기

코메디닷컴 [건강만화]토끼 다이어트

남자가 사랑 실패하면 곧바로 새 여자 찾는 까닭?

성격 따라 운동계획 달리 짜는 법 5가지

아빠 식습관, 자녀 유전자 변화 일으킨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의견쓰기

많이 본 뉴스 7

Get Adobe Flash player

다이어트 정보

  • 성과 사랑
  • 심리학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