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건강뉴스

  • 스크랩
  • 프린트
  • 크게
  • 작게

'200억 기부' 심장수술 명의가 '왕따'된 까닭?

“수술 안전하지 못해 수익금 기부 못할 가능성”

입력 F 2008.11.11 10:15 수정 2013.05.16 16:35

 
자신이 개발한 심장 의료기구의 예상 수익 200억 원을 사회에 기증하겠다고 발표해 일부 언론에 의해 ‘시대의 양심’으로 떠오른 의사에 대해 다른 의학자들이 잇따라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이 기구를 이용한 수술이 동물실험도 거치지 않은 채 시행돼 환자들을 ‘위험지대’로 내몰고 있다는 것.

심장내과와 흉부외과의 의학자들은 ‘언론의 선정적 보도 → 환자 급증 → 모르모트 식 수술’의 후진국적 의료행태가 되풀이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의료계의 황우석 사태’일까, 아니면 ‘스타 의사에 대한 딴죽 걸기’일까?

건국대병원 심장혈관외과클리닉의 송명근 교수는 지난해 말 ‘자녀 2명에게 갈 6억 원을 제외한 나머지 전 재산을 사후 사회에 내 놓겠다’는 유언장을 공개했다. 송 교수는 1988년 심장병 환자에게 뇌사자의 판막을 이식하는 데 성공했고 1992년에는 국내 최초로 심장이식 수술에 성공해 의료계에서는 잘 알려진 의사다.

일부 언론은 ‘노블레스 오블리주(사회 지도층 인사가 도덕적으로 모범을 보이는 것)’의 표상이라고 앞 다퉈 보도했다. 송 교수는 이명박 대통령의 취임식에 초청됐고 현대 제네시스의 제1호 차 소유자로 선정됐다. 건국대병원에는 전국에서 환자가 몰려들었다.

대중이 열광할 때 일부 의사들은 걱정 어린 눈으로 사태를 지켜봤고 최근 학회를 통해 잇따라 문제를 제기했다. 송 교수의 수술이 안전하지 않다면 이 수술에 이용되는 기구를 팔아 번 돈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약속도 지키기 힘들 가능성이 커진다.

송 교수의 수술법은 CARVAR(Comprehensive Aortic Root and Valve Repair, 종합적 대동맥근부 및 판막 성형) 수술로 불리며 판막 주변에 특정한 링을 끼워 근육을 고정하는 방법이다. 송 교수는 기존의 인공판막 이식에 비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획기적 수술법이라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 지난 6일 열린 대한흉부외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제주 한라병원 흉부외과 조광리 박사는 “동물실험 결과가 발표된 적이 없다”며 문제를 제기했고 송 교수는 이에 대해 “특허와 관련됐기 때문에 논문으로 발표하지 않았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 학술대회에서 서울대병원 흉부외과 안혁 교수는 “송 교수의 수술법은 최소 4%에게서 대동맥이 좁아지는 부작용이 생기는데 기존 방법의 수술은 1% 정도”라며 안전하지 않는 수술을 고집하는 이유를 추궁했다.

이에 앞서 4월 관상동맥연구회 심포지엄과 10월 심장학회 등에서도 CARVAR 수술에 대한 부작용 사례가 보고됐다. 서울대병원 흉부외과 김기봉 교수는 이 수술을 받은 환자 1명의 심장동맥이 좁아져 재수술했다고, 건국대병원 심장내과 한성우 교수는 이 수술을 받은 환자 4명의 심장동맥이 좁아졌다고 보고한 것.

이에 대해 송 교수는 “혈관이 좁아지는 것은 CARVAR 수술의 직접적 부작용이 아니며, 초기에는 일부 환자에게서 수술 후 심장 판막 위아래의 압력 차가 제대로 줄어들지 않았지만 최근 추가 연구를 통해 해결했다”고 주장했다.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흉부외과 박표원 교수는 “이전의 데이터를 시행착오의 기간으로 본다면 그 기간에 수술 받은 사람은 어떻게 해석해야 하느냐”며 “이 수술법이 나온 뒤부터 문제가 생길 때마다 수술법을 수정했다는 것 자체가 수술이 안정적이지 않다는 반증”이라고 지적했다.

코메디닷컴(www.kormedi.com)의 취재 결과 송 교수로부터 수술을 받은 환자 중 1명이 심장 기능이 떨어져 이식을 기다리는 것으로 드러났다. CARVAR 수술의 부작용으로 재수술을 기다리는 환자의 가족은 소송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흉부외과학회에서 안전성 문제가 거듭 제기되자 송 교수는 사망사고는 없었다고 못 박았다. 그러나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한 흉부외과 의사는 “CARVAR 수술과 관련해 2명이 숨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송 교수는 CARVAR 수술에 대해 의료보험을 적용받기 위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에 신의료 기술 결정 신청을 해놓았다. 본보가 입수한 ‘신의료 기술 결정신청 관련 학회 의견 회신’에 따르면 흉부외과학회 전문가들은 △안전성과 유효성을 판단하기 위해 3~5년 이상의 장기적인 추적 관찰이 필요하고 △새로운 수술법이라기보다는 기존 판막 수술 방법들을 조합한 수술법이며 △비용면에서도 장점이 없다고 의견을 정리했다.

이에 앞서 송 교수는 서울아산병원에서 CARVAR 수술을 계속하다 사고가 잦아 병원 측과 마찰을 빚었으며 이를 제재하려는 병원에 반발해 2007년 여름에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의 한 교수는 “이 수술에 대한 문제가 계속 제기돼 심장내과가 공동조사를 시행하기로 하고 자료를 수집하던 중에 송 교수가 사표를 내고 나가서 더 이상 진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정보도문)


본 신문은 지난 2008년 11월 11일에 "200억 기부 심장수술 명의가 왕따된 까닭?"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한 바 있습니다. 본 신문은 이 기사에서 송 교수가 서울아산병원에서 CARVAR 수술과 관련하여 사고가 잦아 병원과 마찰을 빚어 사표를 낸 것으로 보도하였습니다만, 사실확인결과 송 교수의 사직은 CARVAR 수술의 안정성 여부와는 무관한 것으로 확인되었으므로 위 기사를 바로잡습니다.


[관련기사]

[토론] 송명근 교수의 수술법 논란 제2의 황우석인가?

흉부외과학회 "송명근 교수 수술법 글쎄요" 입장 정리 

CARVAR에 대한 논란 

대한흉부외과학회 학술대회 동영상

코메디닷컴 [심근경색 자가체크]

코메디닷컴 특별취재팀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메디닷컴 추천 건강선물]
  • 스크랩
  • print
  • 크게
  • 작게

네티즌 의견

의견쓰기

많이 본 뉴스 7

다이어트 정보

  • 성과 사랑
    • 심리학개론